한국 딜로이트그룹, LPGA 전인지 후원 계약 체결 2020.01.15
dd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대표이사 홍종성)을 포함한 한국 딜로이트그룹은 딜로이트 창립 175주년을 맞아 보다 적극적인 브랜드 영향력 강화를 목표로 LPGA투어 멤버인 전인지

(사진)

와 후원 계약을 맺었다고 15일 전했다.

전인지는 1월 LPGA투어 2020 시즌 첫 경기부터 딜로이트 로고를 부착하고 활약할 예정이다. 계약기간은 3년이다.

전인지는 2013년 KLPGA 무대에 데뷔한 후, 한·미·일 3개국 메이저 타이틀 뿐만 아니라 3개국 내셔널 타이틀을 잇달아 획득함으로써 '메이저 퀸'이란 별명을 얻은 선수다.

특히, U.S. 여자오픈 사상 합계 272타라는 최저타수 기록과 남녀 통틀어 메이저대회 사상 최대 언더파 기록인 21언더파를 2016년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달성한 바 있다.

한국 딜로이트그룹은 전인지의 최근 기량 향상에 힘입어 2020 시즌에 좋은 성적이 기대된다는 판단과, 평소 전 선수의 적극적인 사회봉사활동이 딜로이트의 경영 가치와 일치하는 점 등을 고려해 후원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인지는 프로 골퍼로는 드물게 랜캐스터 컨트리클럽 장학재단을 설립해 3년째 운영하고 있다. 재단의 이름이 되기도 한 랜캐스터 컨트리클럽은 전인지가 2015년 첫 출전한 첫 LPGA투어 U.S.여자오픈에서 역전 우승을 일궈낸 곳으로, 뜻 깊은 곳을 추억하고 자신을 환대한 주민들에 보답하기 위해 지난 2017년말 장학재단을 설립했다.

한국 딜로이트그룹은 이러한 전인지의 사회공헌활동이 지역사회를 보살피고 존중하는 딜로이트의 공유가치(Deloitte Shared Values) 및 딜로이트가 전세계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소셜 임팩트 프로젝트인 월드클래스(WorldClass)와 접점이 크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인지는 "후원을 결정해 주신 한국 딜로이트그룹에 감사드리며, 딜로이트가 지향하는 공유가치의 면면을 함께 실천하며, 동료와 지역사회에 모범이 되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홍종성 딜로이트 안진 대표는 "실력과 인성을 모두 갖춘 전인지 선수를 후원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전 선수의 지속적인 선전과 지역사회를 위한 봉사활동도 응원한다"고 말했다.

세무법인하나 | copyrightⓒhanatax all right reserved | [PC버전]